게임후기 리뷰 모임후기 간단후기 후기등록
통합검색
BetaBotz (킥스타터 게임) 플레이 후기
에밀로 | 조회수 918 | 추천 0 | | 등록일 2016-06-01 14:35:04
내용 댓글 4

 아래 적은 아그리콜라를 하고 나서 보드게임 카페를 어슬렁 거리고 있으니 어떤 사람이 와서 자기가 만든 게임인데 한 번 해보지 않겠냐고 하더라구요. 지금 킥스타터에서 올라와 있는 게임이라면서요. 그 사람은 시애틀에 살고 있는데 게임 홍보를 위해서 멀리 남쪽 텍사스까지 오다니 열정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게임의 테마는 각자의 로봇을 강화시켜서 미션을 통과하고 그에 따른 보상을 받아서 보상을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이 승리하는 게임입니다. 시스템은 경매/협상/블러핑의 요소가 들어가 있습니다. 게임의 진행은 먼저 경매로 각자가 쓸 로봇을 사고 그 로봇을 강화할 구성품 역시 경매로 사게 됩니다. 로봇은 하나씩 다 갖게 되지만 구성품은 인원수 보다 하나 적게 깔리게 되서 구성품을 얻기 위한 경매가 치열하게 진행됩니다. 구성품을 사지 못한 사람은 code card라는 것을 하나 받게 됩니다.
 
이렇게 만든 로봇을 이용해서 미션을 통과하는데 보통 미션이 혼자는 통과하기 어렵게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팀을 이뤄서 미션을 같이 통과해야하고 이때 보상을 어떻게 나눠가질 것인가에 대해서 협상을 벌이게 됩니다. 이 게임의 재미는 대부분 code card에서 나오게 되는데, code card는 매우 다양한 형태로 구성이 되어서 협상을 할 때 요긴하게 쓰입니다. 예를 들어서 미션의 난이도를 올리는 code card가 있는데, 이걸 사용해서 "나한테 보상을 많이 주지 않으면 내가 code card를 사용해서 모두 미션 실패로 만들어 버리겠어!" 라고 협박을 한다던가, 내 로봇의 능력치를 올리는 code card를 사용하면서 "내가 능력치를 올려서 미션을 통과했으니 나한테 보상을 더 내놔!" 등으로 협상이 가능합니다. 여기에 추가적으로 블러핑 요소가 들어가서 들고 있지도 않은 카드를 있는 것처럼 속여서 협상도 가능합니다.
 
출시 되기 이전의 게임은 처음 접해봤는데, 게임도 금방 끝나고 모르는 사람과 했는데도 꽤 재밌게 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단점으로는 미션을 혼자 달성할만큼 로봇이 강하면 게임의 재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협상을 벌일 필요가 없다는 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4가지 종류의 능력치가 있는데 워터딥의 군주에 있는 자원들처럼, 4 종류 사이에는 특징이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게임에 익숙해져서 code card가 뭐가 있는지 알기 전에는 블러핑은 좀 하기 힘들겠더라구요.
 
혹시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 보세요.
 
https://www.kickstarter.com/projects/967398182/betabotz?token=1d2ff1dc



에밀로님의 게시글 구독하기  모든 글
에밀로님의 블로그
추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스크랩 목록 
관련상품 및 신규입고 상품
신규상품 전체보기
반지전쟁
82,000원
셜록홈즈 컨설팅 디텍티브
69,000원
윙스팬 한국어판
64,900원
이스케이프 플랜 리테일 한...
102,000원
태피스트리 한국어판
89,000원
커피로스터 한국어판
38,500원
15308
[순간포착] 부두프린스 4인플 10점 나온 날   [1]
Hassanum
2020-04-03
253
15307
배틀콘 온라인 영알못 체험방법입니다~   [11]
영웅이티
2020-04-03
428
15306
푸른하늘 모임 이번주 간단 후기 ( ~ 2020.04.01 까지)   [10]
푸우른하늘
2020-04-03
530
15305
인천 계산동 집모임 후기(3월31일,4월2일)   [7]
카카로트
2020-04-03
366
15304
헷갈리기 쉬운 워해머 언더월드 2: 리액션편   [4]
메피스톤
2020-04-02
172
15303
[#15 '느루' 일기] 헬라스의 군주들 6인 풀 파티   [10]
KBGR
2020-04-02
253
15302
다크소울 - 솔로 플레이 간단리뷰   [15]
돈많은백수
2020-04-02
637
15301
[후기]석기시대-인류 문명의 시작   [11]
김성환
2020-04-02
637
15300
보린이의 보드게임 성장기 05편. 미쳐버린 불금의 보드게임   [13]
보린이[YOGI]
2020-04-02
773
15299
3월에 즐긴 게임 후기   [14]
대오
2020-04-02
552
15298
[16] 형형색색의 만다라로 아름답게 수놓아지는 보드 - 만다라   [10]
개굴이
2020-04-01
655
15297
산장에서 네메시스 후기   [30]
도검
2020-04-01
1,356
15296
배틀콘 경기 분석 : 쉑투르 vs 칼리스타   [13]
해태두유
2020-04-01
639
15295
코임브라 후기입니다.   [27]
아카
2020-04-01
728
15294
3월에 즐긴 게임후기 Part.2   [7]
포도나무
2020-03-31
1,019
15293
[#14 "느루" 일기] 아컴호러 2판, 절망하는 리뷰   [8]
KBGR
2020-03-31
865
15292
배틀콘 초보자를 위한 글 #3 : 패링   [15]
해태두유
2020-03-31
705
15291
[스포주의] 나의 사건수첩 (기다려 홈즈 Case #1)   
Hassanum
2020-03-30
393
15290
[1월-3월] [매우스압] 사진첩 후기 모음   [22]
너굴너굴
2020-03-30
844
15289
#250 - 포인트 샐러드 리뷰 : "혼돈 속 셋콜렉션"   [10]
너굴너굴
2020-03-30
722
1
2
3
4
5
6
작성자 정보
에밀로
보유배지
블로그 방문
친구 추가 +
쪽지 보내기
BEST3 GAME
평가한 게임이 없습니다.
주요 활동 카테고리